“e스포츠 상설경기장 날림공사 우려 있어"
상태바
“e스포츠 상설경기장 날림공사 우려 있어"
  • e스포츠투데이
  • 승인 2019.10.04 17: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3개 지방 구축 “할당된 예산이 턱없이 부족

[이스포츠투데이 전시현 기자] “제대로 된 e스포츠 경기장을 조성하기에는 할당된 예산이 턱없이 부족하다.”

문화체육관광부가 전국 3개 지방에 구축 중인 e스포츠 상설경기장에 대한 날림공사 우려가 제기됐다. 제대로 된 e스포츠 경기장을 조성하기에는 할당된 예산이 턱없이 부족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이동섭 간사(바른미래당)에 따르면 문화체육관광부는 2018년 8월 e스포츠의 저변을 확대하고 지역 e스포츠를 진흥하기 위해 2020년까지 e스포츠 상설경기장을 전국 3개 권역에 구축하겠다고 발표했다. 

문체부는 e스포츠 경기장 조성지로 부산광역시와 대전광역시, 광주광역시를 선정하고 e스포츠 경기장을 구축하고 있다.

각 지역별로 30억 원씩 국고를 지원하고 나머지 비용은 지방자치단체에서 부담하여, 총비용으로 부산시 60억 원, 대전시 70억 원, 광주시 60억 원의 예산으로 지어진다.

그러나 60억~70억원 대의 예산은 제대로 된 e스포츠 방송 설비를 갖추기에도 부족한 비용이란 게 이 의원의 지적이다. 실제 서울시에 따르면 상암 e스포츠 경기장은 e스포츠 방송 송출 등에 필요한 설비 등을 갖추는 데만 해도 100억 원을 투자했다는 설명이다.

서울 상암 e스포츠 경기장에 투입된 총 예산은 430억 원으로 이번 지방 경기장 조성에 할당된 예산의 6~7배가 넘는다. 이에 따라 턱없이 적은 예산으로 지어지는 지역 e스포츠 경기장들이 결국 날림 공사를 통해 부실하게 지어질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된다.

아울러 문체부는 경기장 조성 지역 선정 심사 시에도 e스포츠 경기장 구축 전문가는 한 명도 없이, 이와 무관한 경력의 비전문가들을 투입한 것으로 드러났다.  

info@esports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포토뉴스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