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개최일까지 불과 며칠밖에 남지 않은 가운데, 한 예술가 단체가 올림픽 참가국들의 국기를 사무라이 캐릭터로 재탄생시켰다. 이단체는 해당 작업물이 올림픽 정신과 일본 문화 포용에 도움이 되기를 희망하고 있다.

‘월드 플래그스’ 프로젝트에는 인도, 남아프리카 공화국, 영국, 엘살바도르, 터키를 포함한 크고 작은 국가들이 포함됐다. 프로젝트의 크리에이터 가마야 야마모토는 “사무라이는 일본 고유의 문화이며 우리는 일본의 전통문화를 알리길 바란다”고 말했다. 크리에이터들은 한 나라 국기의 의미. 역사, 색깔, 그리고 디자인을 연구하는 것으로 시작해 그 나라의 문화까지 살펴본다. 예로 멕시코 국기에는 선인장 위에 독수리가 앉아 뱀을 먹고 있다. 야마모토는 이 요소들을 혼합해 애니메이션 스타일의 일본 사무라이를 그린다. 각각의 캐릭터들은 그들의 성격, 장점, 약점을 포함한 짧은 설명과 함께 나온다. 약간은 비디오 게임의 캐릭터 같기도 하다. 프로젝트를 함께 진행하고 있는 고조 야마다는 “이것이 다른 국가에 대해 배울 기회가 되기를 희망한다”라고 말했다.

“올림픽이 바로 그걸 하는 자리잖아요.”

사무라이 병사들은 12세기부터 일본 역사에서 큰 역할을 해왔다. 사무라이는 이제 사라졌지만, 명예와 규율을 중시하는 사무라이 정신 `부시도`는 오늘날까지 일본 문화에서도 중요하게 여겨지는 가치관이다. 월드 플래그스 프로젝트는 도쿄 올림픽을 위한 적절한 홍보 캠페인처럼 보인다. 그러나 이 프로젝트에 참여한 전원은 프로젝트 활동을 통해 수익을 창출하지 않으며, 취미로 여가 시간을 사용해 그림을 그리고 있다. 지금까지 그들은 200개국 중 84개국의 캐릭터를 디자인했으며, 트위터를 통해 해당 국가의 국민에게 그 나라의 상징이나 사물에 투표를 받는 등 참여를 유도했다.

예를 들어 파라과이를 생각할 때 가장 먼저 떠오르는 것이 무엇이냐고 물었을 때, 많은 응답자가 매혹적인 이구아수 폭포를 이야기했다.

그래서 크리에이터들은 사무라이들이 그곳에서 훈련하는 설정을 넣었다. 때때로 그들은 부정적인 피드백을 받기도 하는데, 이는 캐릭터를 정교하게 다듬는 데 도움이 된다. 예로 스페인 캐릭터의 경우 처음에는 투우사로 묘사됐는데, 스페인에서는 투우가 논란의 대상이라는 온라인상의 비판을 수용해 수정했다. 야마모토는 “일부 등장인물들이 일본의 세계관에 바탕을 두고 있으므로 다소 틀에 박힌 캐릭터일 수 있다는 것을 인정한다”라고 말했다.

By admin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