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로 2020에서 이탈리아가 승부차기 끝에 축구종가 잉글랜드를 물리치고 53년 만에 유럽 정상에 올랐습니다. 안방에서 우승컵을 놓친 잉글랜드는 실망한 팬들의 난동으로 거센 후폭풍에 휩싸였습니다. 박주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축구 종가, 잉글랜드의 상징인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펼쳐진 결승전. 전반 2분 만에 루크 쇼의 골로 잉글랜드는 축제 분위기에 접어듭니다. 그러나 후반 22분 보누치에게 동점 골을 허용합니다. 연장까지 1대 1. 결국, 승부차기에서 우승 주인공이 가려졌습니다. 잉글랜드는 세 번째 키커 래시퍼드의 실축에, 산초와 사카의 슛이 이탈리아 22세 골키퍼 돈나룸마에 막혔습니다. 53년 만에 정상에 오른 이탈리아는 감격과 환희로 휩싸였고 안방에서 이탈리아의 우승을 지켜본 잉글랜드는 눈물을 삼켰습니다.

잉글랜드는 경기장 밖에서도 완패했습니다. 표 없이 무단 침입하려는 팬들이 뒤엉켜 소란이 일었고, 경기 뒤엔 흥분한 팬들이 폭력을 휘둘러 아수라장이 됐습니다. 특히 SNS를 통해 공개된 한 사람을 향한 집단 발길질 영상은 중동, 동양인을 향한 인종차별 논란으로 확산했습니다. 55년 만의 메이저 대회 우승을 향한 잉글랜드의 부푼 꿈은 결국 악몽으로 끝나버렸습니다. KBS 뉴스 박주미입니다.

By admin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