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수들의 공을 빠르게 만드는 훈련 방법이 발견되고 진화하면서 해마다 점점 빨라지고 있습니다. 2002년의 메이저리그 투수들 직구 평균 시속이 143.2km였는데, 점점 빨라져서 올해는 사상 처음으로 150km를 돌파했습니다.

이 선수가 뉴욕 메츠의 제이콥 디그롬이라는 투수입니다. 자타공인 현역 최고 투수죠. 올해 나이가 33살인데, 해마다 공이 점점 빨라지고 있습니다. 그래서 올해는 시속 159.2km라는 인류가 듣도 보도 못한 역사상 최고치를 찍고 있습니다. 이런 시대에 류현진은 ‘별종 중의 별종’입니다. 직구 평균 시속이 145km 정도밖에 안 됩니다. 디그롬의 변화구보다 느린 것이죠. 메이저리그 전체를 통틀어서 류현진보다 직구가 느린 투수는 6명 정도밖에 없습니다. 메이저리그 전체 투구 중에는 직구가 반, 변화구가 절반씩을 차지합니다. 그런데 류현진은 이런 반반 공식과도 거리가 멉니다. 직구는 25%, 그러니까 4분의 1 정도에 불과하고 나머지 세 가지 변화구, 체인지업과 커터 그리고 커브가 나머지 4분의 3을 채웁니다.

원래 미국 진출 초창기에는 류현진도 ‘직구 반, 변화구 반’의 상식을 따랐는데 최근 몇 년 동안 계속 직구가 줄더니 올해는 리그에서 제일 직구를 안 던지는 투수 중의 한 명이 됐습니다. 그러니까 류현진은 메이저리그에서 속도로 보나 볼 배합으로 보나 멸종위기종 같은 존재입니다. 그런데 위력은 세계 최정상권입니다. 2019년 이후로 3년 동안 류현진보다 평균자책점이 낮은 투수는 아까 소개한 디그롬 1명 뿐입니다. 그러니까 류현진은 현재 세계에서 두 번째로 뛰어난 선발투수로 왼손 투수 중에서는 최고입니다. 비주류 중에 비주류인 류현진은 어떻게 살아남은 것일까요.

이것을 타자 입장에서 한번 생각해보겠습니다. 공이 투수의 손을 떠나서 타자 앞에 도착하는 시간이 약 0.4초인데, 스윙을 하는 데 실제로 걸리는 시간을 생각하면 타자는 0.1초 만에 아직 4분의 1밖에 오지 않은 공을 보고 언제 어디로 올지를 짐작해서 스윙을 해야 합니다. 강속구 투수를 만나면 선택할 수 있는 옵션은 단순합니다.

By admin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